2024.03.01 (금)

  • 맑음동두천 -2.0℃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2.5℃
  • 구름조금울산 3.2℃
  • 구름조금광주 1.0℃
  • 맑음부산 4.4℃
  • 구름많음고창 0.0℃
  • 흐림제주 3.2℃
  • 맑음강화 -3.3℃
  • 구름많음보은 -1.5℃
  • 맑음금산 0.3℃
  • 구름많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4.8℃
기상청 제공

실시간 뉴스


문화

만화·웹툰계 ‘넷플릭스’ 만든다…전략적 지원과 국제 시상식도 개최

문체부, 만화·웹툰산업 발전 방향 발표…2027년까지 산업 규모 4조원 목표
인재양성 아카데미 설립…창작·업계 전문가 참여 만화진흥위원회도 구성

   정부가 ‘넷플릭스’와 같은 세계적인 만화·웹툰 플랫폼이 탄생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프랑스 칸 영화제와 같은 국제적인 만화계 시상식도 연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23일 서울 종로 아트코리아랩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만화·웹툰 산업 발전 방향’을 발표했다.

 

 

이는 만화·웹툰을 K-콘텐츠 전략 산업으로 육성하고자 지난해 11월 영상산업에 이어 두 번째로 내놓은 정책이다.

 

문체부는 2027년까지 만화·웹툰 산업 규모를 4조원, 수출 규모를 2억 5000만 달러로 키우는 것을 목표로 제시했다. 2022년 기준 만화·웹툰 산업 규모는 2조 6000억 원, 수출 규모는 1억700만 달러였다.

 

이를 위해 K-만화·웹툰의 세계 시장 선도, 혁신적 미래 성장기반 마련, 선순환 생태계 구축 등 세 가지 전략으로 나눠 과제를 추진한다. 2019년 이후 5년째 200억원 대인 지원 예산도 2027년까지 1000억 원 수준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웹툰계 ‘넷플릭스’ 육성 

 

정부는 먼저 만화·웹툰계에서 넷플릭스와 같은 세계적인 만화·웹툰 플랫폼이 탄생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한다.

 

이를 위해 우리 기업이 진출하고자 하는 해외 시장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실제 진출 시 컨설팅을 제공할 수 있도록 신규사업을 추진한다.

 

2023 웹툰 실태조사 때 ‘해외 진출 시 가장 지원이 필요한 사항’으로 ‘통역 및 번역 지원’이 꼽힌 것을 감안해 올해 관련 예산을 10억 원으로 확대했다.

 

전 세계 만화 독자들에게 웹툰을 알리고 한국 만화·웹툰의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는 세계적인 행사를 개최하되, 선택과 집중을 통해 일본, 미국 등 주력 시장을 중심으로 공략한다.

 

국제공동제작도 지원하고 국제공모전도 추진하는 한편, 현지 수요에 맞춰 특화한 콘텐츠를 공급하는 한국 중소 플랫폼의 해외 진출을 지원해 현지 독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콘텐츠를 발굴하고 유통할 계획이다.


◆만화·웹툰 인력 양성 

 

케이(K)-콘텐츠 선도 분야의 벤치마킹을 통해 현장 중심 만화·웹툰 인력을 양성한다. 


이에 문체부는 한국영화 아카데미, 게임인재원 등을 벤치마킹해 창작·산업·번역 인력 양성 사업을 각각 추진하고, 향후 각 양성 사업을 통합한 (가칭)만화·웹툰 인재 아카데미 설립을 추진한다.

 

올해는 기획·제작 피디(PD), 2차 사업화를 담당할 전문인력 등 현장이 필요로 하는 산업인력 양성 과정을 신설하고, 업계와 연계한 교육을 실시한다.


또, 내년부터는 슈퍼 지식재산(IP)을 만들어낼 창작 인재를 매년 30여 명씩 배출할 소수정예 교육과정을 신설한다.

 

아울러, 만화·웹툰의 해외진출이 활발해짐에 따라 웹툰에 특화된 번역가를 양성하고 번역 및 감수에 대한 컨설팅을 수행하는 (가칭) 번역 지원센터 설립도 추진한다.


◆국제 시상식 신설 

 

칸영화제와 같은 만화·웹툰계 대표축제와 국제 시상식도 신설한다.

 

웹툰 종주국이자 세계적으로 인기있는 만화·웹툰 지식재산(IP)을 보유하고 있으면서도 국내에 제대로 된 만화·웹툰 축제가 없다는 업계와 독자들의 아쉬움을 반영해 독자와 작가, 산업에 종사하는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를 국내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아울러, 축제 기간에는 국제적 권위의 작품상과 산업 종사자들에 대한 상을 수여하는 (가칭)국제 만화·웹툰 시상식도 열어 장차 만화·웹툰계의 칸영화제와 같은 권위가 있는 시상식이자 축제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문체부는 이와 함께, 총력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산업 중심의 법체계를 정비하며, 이와 같은 만화·웹툰 산업의 진흥과 육성을 위해 지원 조직과 예산도 강화한다.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만화웹툰산업팀을 신설하는 등 창작·유통·투자·해외 진출을 지원할 조직을 보강하고 위상을 높이고, 창작자·업계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만화진흥위원회를 구성해 업계 및 창작자들과 소통하는 공식적이고 대표성 있는 채널을 구축한다.

 

한편, 2012년에 제정된 이후 급격한 산업환경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큰 변화가 없었던 현행 만화진흥에 관한 법률을 만화·웹툰 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로 전면 개정을 추진해 만화·웹툰 분야가 산업으로서 발전할 수 있는 법·제도적 기반을 마련한다.

 

유인촌 장관은 “만화·웹툰이 케이-팝, 드라마, 게임에 이은 우리나라 콘텐츠 산업의 차세대 주력 분야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번에 발표한 전략과 추진과제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현장에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문체부가 가용할 수 있는 자원을 모두 동원하겠다”고 밝혔다.

 

 

 

‘만화·웹툰 산업’ 지원 내용을 다시 정리해 보면 다음과 같다.

 

◆ 세계적인 만화·웹툰 플랫폼을 만들 수 있는 지원이 필요해!


세계적인 플랫폼을 만들기 위해 전략적으로 지원한다.

Ⅴ 해외 진출할 때 해외 시장 정보와 컨설팅 제공
Ⅴ 통역 및 번역 지원
Ⅴ 홍보에 필요한 세계적인 행사를 개최하고 ‘국제 공모전’ 추진

 

◆ ‘칸 영화제’ 같은 대표 축제가 필요해!


만화·웹툰계를 대표할 수 있는 축제와 국제 시상식을 개최한다.
독자와 작가, 산업에 종사하는 모두가 함께 즐기는 축제와 시상식을 국내에서 개최

 

◆ 체계적인 인력 양성이 필요해!


창작·산업·번역 인력을 키우기 위해 체계적 양성 시스템을 마련한다.
Ⅴ 창작·산업·번역 인력 양성 사업 추진
Ⅴ ‘만화·웹툰 인재 아카데미’(가칭) 설립


문화체육관광부는 만화·웹툰이 케이(K)-팝, 드라마, 게임에 이은 우리나라 콘텐츠 산업의 차세대 주력 분야가 될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출처] 문화체육관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