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2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실시간 뉴스


광주·전남

‘선거구 획정지연에 전남 일부지역 ‘깜깜이 선거’

해당 지역구 후보·유권자 모두 ‘혼란’

4·10 총선을 불과 40여일 앞둔 2월 28일.

전남지역 선거판 윤곽이 안개가 자욱하게 낀 도로 마냥 뿌옇다.


아직까지 선거구가 확정되지 않은 데다 텃밭인 민주당의 경선 후보 결정이 늦어지기 때문이다. 
이래저래 유권자와 후보자들은 깜깜이 선거를 치를 수밖에 없는 구조다. 

 

 

 

현재 국회에 제출된 선관위의 총선 선거구획정안을 들여다보면 전남지역 선거구는 의석수 10개는 변함이 없지만, 동부권이 4석에서 5석으로 1석이 늘고, 중 서부권은 6석에서 5석으로 1석이 줄어든 안이다. 

 

영암·무안·신안이 해체돼 인근 지역구로 묶이고 순천이 분리돼 갑과 을로 나뉘는 것이 핵심이다. 


하지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선거구획정위원회가 데드라인으로 제시한 지난 21일을 넘겨 2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열리는 29일 합의안 도출이 이뤄질지 관심이다. 

 

합의안이 도출되지 않고 다음 달 6일을 넘길 경우 2004년 17대 총선에서 기록한 D-38일 기록을 깨게 된다.

4년 전 21대 총선에서도 D-39일에 가까스로 확정돼 깜깜이 선거를 치른 경험이 있다. 

여기에 전남 입장에 선 텃밭인 민주당 경선 후보들 윤곽이 늦어지면서 후보자 간 비방과 갈등이 노출되고 있다. 

 

28일 민주당의 8차 공천 심사 결과 발표에 따라 김승남(고흥·보성·장흥·강진)의원과 문금주 전 전남도 행정부지사 2인이 경선을 치르고 목포시는 김원이 의원· 배종호(전략기획위원회 부위원장) 예비후보가 맞붙는다.

 

선거구 획정이 늦어지면 정치 초년생인 예비후보는 선거 운동에 어려움을 겪게 된다.


만일, 이번처럼 선거구 개편이 예고된 지역구 (무안.·영암.·신안)의 선관위 획정 안처럼 지역구가 해체되면 해당 후보자들은 인근 목포시나 해남·진도·완도 또는 나주·화순에 유·불리를 따져 출마지를 선택해야 한다.
해당 지역구의 후보나 유권자 모두 혼란이 커질 수밖에 없다. 

 

총선 때마다 반복되는 지각 선거구 획정을 바로 잡기 위해서는 총선 전 최소 6개월 안에 조기 확정하도록 강제조항을 둘 필요가 있다는 여론이 확산되면서 향후 선거법 개정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특히, 민주당처럼 텃밭인 특정 지역의 경선이 곧 본선이나 마찬가지인 경우, 후보를 가능하면 조기에 확정해 유권자에게 충분히 검증할 시간을 줘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