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2 (금)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실시간 뉴스


광주·전남

벼랑 끝에 내몰렸던 선거구(영암·무안·신안) 결국 존치…여수·순천 일부 조정

공중분해의 벼랑끝 위기에 몰렸던 전남 영암·무안·신안 선거구가 존치돼 오는 4월 총선을 치르게 됐다.

 

29일 여야는 4·10 총선에 적용할 선거구획정안을 합의한 결과, 영암·무안·신안 선거구를 존치하기로 했다.
다만, 여수와 순천 일부 선거구는 경계가 조정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전남 도내 선거구는 10개 그대로 유지된다.

 

 

앞서 지난해 12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는 영암군, 무안군, 신안군 선거구를 해체해 목포시와 신안, 나주시·화순군과 무안, 해남·완도·진도군에 영암을 각각 떼어 붙이는 등 해당 선거구가 공중분해 위기에 놓였었다.

 

민주당 전남도당 한 관계자는 "영암, 무안, 신안 선거구는 그대로 유지됐고, 순천과 여수 선거구가 일부 조정됐다"며 "지금 정개특위가 열리고 있는 만큼 추후 세부 조정 내용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